본문 바로가기

연애이슈

‘미수다’ 미스 괌 지니, 알고 보니 한국인 2세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하는 2007 미스 괌 출신 지니 에버맨이 한국인 2세로 밝혀졌다.

지니는 ‘미녀들의 수다’ 새해 첫 편인 7일 방송에 미국 흑인 미녀 에리카, 대만의 진언문, 캐나다의 다라와 함께 투입되는 신입 4인방의 하나. 이 날 신고식으로 괌 전통춤을 선보이며 색다른 분위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약간 피부가 검기는 하지만 여전히 한국인의 모습이 비친다.

‘미녀들의 수다’ 제작진은 “한국어 실력은 말하기 뿐만 아니라 쓰기도 되는 수준”이라며 최근 ‘미녀들의 수다’가 미녀들에 의존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듯 “미모로만 따질 때 지나치게 기대할 수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녀들의 수다’ 제작진은 “지니의 이번 출연은 미스 괌으로서 괌을 홍보하는 투어의 일환이며, 다음 출연은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지니는 지난해 연말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I Love You Mommy 엄마 사랑해’ 발간 기념으로 기념 사인회를 열었다.

한편 ‘미녀들의 수다’ 제작진은 자밀라의 출연 여부에 대해 “자밀라가 선정적이라고 하는 것은 근거가 없다. 자밀라는 곧 방송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밀라는 선정적이라는 여성 단체의 비판으로 인해 몇 주 동안 라인업에서 빠져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