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이슈

미얀마 유혈충돌 확산…9명 사망

미얀마 군사정부가 반정부 시위대를 향해 본격적으로 무력진압에 나서면서 유혈 참극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미얀마 정부는 시위진압 작전이 실시된 이후 일본인 기자 등 모두 9명이 숨졌다고 발표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이 미얀마 옛 수도 양곤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곤봉과 총기로 무장한 군인들에게 시위대가 쫓기는 모습이 보이고 도로위에는 한 남자가 쓰러져 있습니다.

일본의 'APF 뉴스' 소속의 카메라 기자 나가이 겐지 씨로 미얀마 군의 총격을 받고 쓰러진 것입니다.

시위 현장을 지키며 역사를 기록하던 나가이 씨는 끝내 목숨을 잃었습니다.



"석장의 사진을 받았고 나가이 씨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미얀마 군사정부가 시위대를 무력 진압하기 시작하면서 양곤에서는 희생자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녹취:마크 캐닝, 주미얀마 영국대사

"도심 호텔에서 약 2시간전에 총격이 있었습니다. 우리 직원이 거기 있었는데 꽤 많은 사람이 총에 맞았습니다."

미얀마 정부대변인은 진압작전이 실시된 이후 시위대 9명이 숨졌으며 정부군도 30여 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군사정부는 민주화운동 지도자 등 시위참가자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검거작전에 들어갔습니다.

민주화 운동의 상장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의 지도자 2명 등 지금까지 300여 명이 군경에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국제사면위원회는 체포된 민주인사들이 고문 등 심각한 폭력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