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이슈

"보이지 않는 폭력"…울상 =~~` 박민영


KBS 2TV '아이엠 샘(극본 이진매, 연출 김정규)'에서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유은별 역으로 출연중인 박민영이 계속되는 구설수에 대해 서운한 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한 대중매체는 30일 ''아이엠 샘'의 두 여주인공 박민영과 손태영이 촬영현장에서 개인분장실을 두고 자존심 싸움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날 박민영은 미니홈피에 글을 올리고 '보이지 않는 폭력. 그들. 나조차도 처음듣는 이야기를 사실인냥 꾸며대는' 이라며 사실이 아니라는 뜻을 전했다.

이어서 박민영은 '이젠 더이상 웃을수만은 없는 현실. ^^ mind control 과 평정심이 필요한 지금'이라고 말해 계속 구설수에 오르는 것을 참기 힘들다는 심경을 토로했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엉뚱유미로 인기를 얻은 박민영은 '거침없이 하이킥'이 종영할 당시에도 한 차례 진땀을 흘린 바 있다. 박민영은 1차 종방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언론은 이에 대해 '벌써 톱스타 행세를 하고 싶은 것인지 궁금하다' '얼음공주' 등의 표현으로 이를 비판했다.

이에 박민영은 미니홈피에 '일부 사람들의 섣부른 편견'이라고 밝히고 '움직이지 않는 고속도로에서 발을 동동 구르며 조그만 화면으로 막방을 보며 그 아쉬움과 죄송함에 눈물만 흐르고 도착해서 식구들과 이런저런 얘기와 뒷풀이를 끝내고'라고 해명했다. 또한 '잠 못자고 부은 눈으로 다시 촬영장으로 향한 나는 포상휴가 하루라도 가고 싶어 며칠이고 조르고 졸랐지만 첫방을 코 앞에 앞둔 드라마의 유일한 블랙홀인지라 그저 부러운 눈으로 봐야만 했던 나는 벌써 톱스타 행세를 하고 픈 배은망덕한 얼음공주가 되있더라. 인터넷을 끊어야하나"라고 푸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