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CL 32강] 맨유, 스포르팅에 2-1 역전승

친정팀을 괴롭힌 호날두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한번 친정팀을 울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28일 새벽(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라포드 경기장에서 펼쳐진 '2007/2008 UEFA 챔피언스리그' F조 5차전 경기에서 스포르팅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5전 전승, 5연승을 달렸다.

이미 4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맨유는 21분 아벨의 기습 중거리슛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전에 돌입하면서 라이언 긱스, 카를로스 테베스를 투입하며 공격 주도권을 빼앗아 왔고, 결국 61분에 호날두의 도움을 받은 테베스가 동점골을 터트린 것에 이어 후반 추가 시간에 호날두가 직접 프리킥 슈팅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스포르팅 아카데미에서 성장한 호날두는 리스본 원정에서도 결승골을 터트려 1-0 승리의 주역이 된 것에 이어 또한번 친정팀 격파의 선봉장이 됐다. 1골 1도움으로 최고 활약을 펼친 호날두는 대회 5호골로 득점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스포르팅은 이날 패배로 승점 추가에 실패했고, 같은 시간 AS로마가 디나모 키예프를 대파함에 따라 16강 탈락이 확장됐다.

▲ 전반전 - 벼랑 끝 스포르팅, 과감한 공격 시도로 선제골 득점

여유로운 맨유, 절박한 스포르팅: 이미 내리 4연승을 거두며 16강에 선착한 맨유는 그동안 선발 멤버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선수들을 앞세웠다. 수비진에 골키퍼 쿠슈차크와 오셰이, 미드필드진에 플레쳐와 캐릭, 공격진에 사아를 선발 출전 시켰다. 스포르팅에서 성장해 맨유에서 성공시대를 연 호날두와 나니는 사아와 함께 공격 선봉에 섰다.

맨유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호날두가 거침없는 중원 드리블 돌파로 공세의 포문을 열었으나 이후에는 스포르팅이 공격을 주도했다. 맨유 원정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 진출의 희망을 부여잡을 수 있는 스포르팅은 최고의 전력을 투입했고, 공격적인 경기로 맨유 원정에 임했다.

스포르팅 중거리슛 작렬, 맨유 공세 무산: 12분 주앙 무티뉴의 과감한 중거리슛으로 맨유의 골문을 노린 스포르팅은 21분 오른쪽 측면에서 라이트백 아벨이 오버래핑 시도에 이어 크로스를 올릴 것으로 예상된 상황에서 우측 니어 포스트에서 골문 안으로 휘어져 들어오는 대포알 같은 중거리슛을 작렬시키며 앞서나갔다. 크로스 패스를 예상하고 자리잡았던 쿠슈차크 골키퍼는 꼼짝없이 골을 허용했다.

스포르팅은 26분에도 브라질 출신 골잡이 리에드손이 문전에서 논스톱슛으로 골망을 갈랐으나 간발의 차이로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추가골 기회가 무산됐다. 맨유 역시 안데르송, 나니, 호날두, 사아 등으로 이어지는 기교파 공격수들이 몇 차례 멋진 드리블 돌파와 패스 워크를 선보였지만 만회골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특히 안데르송은 창조적인 볼 배급과 활력있는 돌파를 선보이며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결국 전반전은 스포르팅의 1-0 리드로 마무리됐다.

▲ 후반전 - 맨유 총공세, 호날두 역전골

총공세 나선 맨유, 동점골: 맨유는 후반 시작과 함께 공격진에 변화를 주며 패배를 좌시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미드필드 지역에 플레쳐가 빠지고 긱스가 투입됐고, 공격진에 나니가 빠지고 테베스가 나섰다. 긱스와 테베스의 가세는 호날두와 사아의 플레이를 보며 매끄럽고 원활하게 만들어줬고, 맨유는 후반 초반 공격을 완전히 주도했다. 하지만 스포르팅 수비진은 마지막 집중력을 잃지 않았고, 여전히 사아는 문전에서 완벽한 마무리 슈팅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하지만 결국 61분, 맨유가 기어코 동점골을 터트렸다. 좌우측면 풀백의 적극적인 공격 가담과 호날두-테베스 공격 듀오의 합작품이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어진 오셰이의 긴 크로스가 좌측면으로 흘렀고, 거침없는 오버래핑으로 전진한 에브라가 이것을 이어받아 다시 페널티박스 중앙으로 패스 연결, 페널티 박스 전방에서 호날두가 시도한 슈팅이 스포르팅 수비수 4명 사이에 둘러싸인 혼전 속에 테베스가 밀어넣어 골망을 갈랐다.

맨유 공세 속 호날두 결승골: 후반전 내내 수세에 몰렸던 스포르팅은 실점과 함께 곧바로 63분에 기대주 미겔 벨로수가 예리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역공에 나섰으나 간발의 차이로 크로스바를 넘겼다. 하지만 맨유의 공세 흐름이 계속됐다. 테베스와 호날두, 안데르송은 연이여 날카로운 공격을 구사했다.

한동안 공격이 계속된 와중에 사아가 지친 기색으로 좋지 않은 마무리를 보였고, 79분 하그리브스가 교체 투입되며 맨유가 공격 대형을 바꿨다. 막판까지 맨유의 공격이 경기를 주도했다. 계속 된 공격 마무리가 날카롭지 못했지만 4분의 추가 시간이 주어진 가운데 92분 호날두가 시도한 강력한 프리킥이 특유의 드롭슛으로

이어져 골망을 갈랐다. 호날두가 리스본 원정에 이어 또한번 친정팀에 비수를 꽂으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 2007/2008 UEFA 챔피언스리그 F조 5차전 2007년 11월 27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1 (0-1) 스포르팅 올드 트라포드, 맨체스터

득점자: 61' 테베스, 90'+2' 호날두 / 21' 아벨

*경고: 호날두,에브라(이상 맨유), 하드(스포르팅)

맨체스터 유나이티드(4-3-3): 29.쿠슈차크 - 22.오셰이, 15.비디치, 5.퍼디난드, 3.에브라 - 24.플레쳐, 16.캐릭, 8.안데르송 - 7.크리스티아누 호날두, 9.사아(4.하그리브스 79'), 17.나니 /감독: 퍼거슨

1.후이 파트리시우 - 78.아벨, 13.토넬, 4.폴가, 3.하드 - 28.주앙 무티뉴, 24.미겔 벨로수, 7.이즈마일로프 - 30.로마놀리 - 9.푸로비치, 31.리에드손 /감독:벤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