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ileNewfreedom

블로그 이미지
freedom 모든 자유와 시간을 위해.....
by 다크포스
12-04 00:23
  • 680,205Total hit
  • 0Today hit
  • 5Yesterday hit

CALENDAR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지난해 9월경, MS의 오피스 문서 파일 포맷(OOXML)을 ISO 국제 표준화하기 위한 도전이 실패했다. 국제표준화기구인 ISO의 적극 참가국의 3분의 2 득표를 얻는데 실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MS는 포기하지 않고 다가 올 2월의 추가 심사에서 OOXML의 표준 제정을 기대하고 있다.

상황이 나쁘지는 않다. CNET 뉴스닷컴에 따르면 미국의 한 리서치 기관이 오픈소스 진영의 ODF(Open Document Format)보다 MS의 OOXML을 사용하라고 권고했으며, 현 ISO의 표준인 ODF 추진 진영의 일부가 CDF(Compound Document Format) 규격으로 전향하기도 했다.

이렇듯 OOXML이 점차 힘을 얻고 있는 것은, 기 작성된 방대한 MS 오피스 기반의 문서(도큐먼트)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ODF는 MS의 오피스 애플리케이션과의 호환에 기술적인 제약을 두고 있는데,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ODF-OOXML 간의 경쟁구도는 기술적인 이슈를 배제하고라도, 이미 MS의 ‘힘’에 밀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전세계적으로 MS의 오피스를 탑재한 5억여 대의 데스크톱을 무시할 수는 없다.

반면, 현재 개발중인 W3C(월드와이드웹컴소시엄)의 CDF는 MS 오피스와 변환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ODF가 주장하는 OOXML로 인한 MS의 특허권 소송이나, 그들의 독점 강화에 대한 우려는 명분을 잃어가고 있다. 물론! 그 주체가 ODF가 아니라면 특허권 소송이나 독점에 대한 MS의 횡포에 대해 강력한 견제를 해야 한다(이에 문제점은 지난 기사에서 충분히 다루었다).

ODF가 MS 오피스와의 문서변환 장치를 적극적으로 마련해 두지 않고 ‘자기만이 표준 포맷이다’라고 주장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ODF의 약점 노출, MS ‘이미지 개선’으로 역공 개시
그럼 이 문제에 대한 한국의 상황은 어떤가? 지난 표준심사 때 반대의사를 표명했던 적극 참가국의 하나로 OOXML 표준 심의에 적지 않은 악영향(?)을 끼친 한국. 게다가 반(反) MS 정서 유독 강한 우리나라에서도 위와 같은 ODF의 약점이 노출되자 MS의 역공이 시작됐다.

우선, 시장의 움직임이 OOXML에 유리하게 흘러가고 있다. 대표적인 오픈소스 기업인 한글과컴퓨터의 ‘아래아한글’이 개방형 문서 규격으로 ODF와 더불어 OOXML도 함께 지원하겠다고 밝혔고, 이는 한국MS 입장에서 부정적인 이미지를 다소나마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했다.

또한 최근 가온아이, 우암닷컴, ECO 등 일부 국내SW 업체들이 자사의 솔루션에 적용할 계획이라는 발표가 더해지자 탄력이 더해지기 시작했다. 이러한 사례는 그 동안 ODF가 주장해 왔던 ‘OOXML로 인한 특허권 소송 문제’에 대한 본보기가 된다는 것이다.

한국MS의 이내근 이사는 “MS가 OOXML을 이용해 이를 적용한 업체에 대해 특허권 소송을 할 것이라는 그들의 주장을 이로써 명백하게 정리할 수 있다. 실제 적용해 사용하는 기업이 있고 MS측은 그들에게 어떠한 특허권 주장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또 하나의 (MS의) 역공은 바로 OOXML에 대한 논란을 단순히 ‘표준화’ 이슈로만 몰고 감으로써 ‘이미지 관리’에 나서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MS의 최고기술임원(NTO) 김명호 박사는 “OOXML을 ‘사용’하는 것과 ‘표준’은 분명히 다르다. 기술(OOXML)이 있고 쓰고자 하는 사람이 있으면 표준이 나오는 것이다. 호환과 상호운용성을 고려해서 표준화하려는 것이다”라며 “만약 MS가 특허를 걸어놓고 남들이 못쓰게 하면 안 된다. 그래서 국제표준화기구에 위탁하는 것이고, 라이선스나 IPR(지적재산권)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 위해서 표준화 위탁을 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오픈진영에서 집중 공격을 당해왔던 OOXML의 특허권 소송 문제에 대해서는 MS의 OSP(Open Specification Promise)에 따라, 필수적인 특징/기능(feature)을 구현하는데 있어 어떠한 지재권도 문제삼지 않겠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

공정하지 않더라도 ‘공정하게’
한국MS에서는 국내 SW기업이 OOXML을 이용한 솔루션을 개발한다는 보도자료는 내놓고 본 기자와 인터뷰를 스스로 요청해 위와 같은 자신들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했고, 설득력도 있어 보인다.

ODF가 자신만이 국제표준으로 인정받으려는 이유 중 하나는, 그들도 역시 순수하게 표준 이슈만 따진다기 보다, MS와 마찬가지로 IBM, 썬 등의 제품(문서) 주도권 싸움을 위한 비즈니스적인 이슈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려되는 상황이 없는 것은 아니다. ODF 진영의 약점을 떠나서, 그리고 표준으로서의 OOXML을 떠나서, 이번 2월 ISO의 재심사를 통과한다면 MS 오피스는 더욱 강력한 ‘독점 성향이 있는’ 제품이 될 것이다. 물론, 이는 OS의 경우 보다 그 영향력 측면에서 덜 하겠지만, MS가 추후에라도 OOXML을 적용한 솔루션 등에 대한 특허권 문제에 대해 따지기 시작한다면 달리 도리가 없어진다.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그리고 앞으로는 공정한 경쟁이 필요하다. (이미 MS의 시장점유율을 볼 때 공정한 경쟁 자체가 무의미 할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 소견으로 가장 훌륭한 결말은 표준 제정 여부가 아니라 ODF가 OOXML에 대해 기술을 개방하고, MS도 ODF처럼 OOXML을 빌미로 어떠한 특허권 소송도 하지 않겠다는 것을 명확히 하는 것이다.

출처 : http://www.zdnet.co.kr/news/enterprise/etc/0,39031164,39165491,00.htm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534)
멋진 사진들 (8)
배경화면들 (3)
.NET (112)
연애이슈 (65)
게임관련 (15)
경제 이슈 (60)
모델 (0)
사진(취미) (14)
노래 (8)
호주워킹홀리데이 (11)
Javascript (2)
Ajax (4)
스포츠 (74)
우주/과학/생활 (95)
Windows 2008 (19)
Silverlight (2)
여행 (6)
MS 자격증 (2)
해외이슈 (4)
IT정보 (16)
Server (5)
애니매이션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