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ileNewfreedom

블로그 이미지
freedom 모든 자유와 시간을 위해.....
by 다크포스
01-20 22:31
  • 680,494Total hit
  • 7Today hit
  • 6Yesterday hit

CALENDAR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주식'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8.02.18
    MS와 기싸움에 속타는 야후 대주주
  2. 2007.11.20
    펀드
  3. 2007.10.24
    펀드
  4. 2007.08.18
    초보주식 투자 방법 (1)
야후의 몸값 올리기 전략 때문에 MS만큼 속이 타는 이들이 있다. 바로 MS 주식도 함께 갖고 있는 야후의 많은 대주주들이다.

여기서 상당수는 양사 중 MS 쪽에 투자한 비중이 더 크다. 야후가 MS를 상대로 강력하게 나갈수록 이들이 지불해야 할 돈도 늘어나는 상황이다. 때문에 이들이 야후 내부에서 MS에 유리한 상황을 만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M&A 리서치 리스크메트릭스 이사인 크리스 영은 “야후가 받고 있는 압력이 바로 이것이다. 야후 투자자들이 야후보다 MS 주식을 더 적게 소유하고 있다면 압력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지난 12월31일 기준으로 야후의 최대 투자자인 캐피털 그룹의 캐피털 리서치 글로벌 투자자들과 캐피털 월드 투자자들이 차지하는 MS 주식은 5억2,360만달러나 되는 반면, 야후 주식은 1억5,480만달러에 불과하다.

야후의 10대 투자자 중 하나로 평가 받는 T. 로웨 프라이스는 동일한 기간 중에 MS 주식은 1억3,650만달러어치를 소유한 반면 야후 주식은 2,280만달러어치를 소유했다.

리스크메트릭스에 의하면, 모든 야후 기관 투자자들 중 90%는 MS 주식도 소유하고 있다. 이 그룹 중에서 야후의 20대 기관 투자자들 중 15곳은 야후 주식보다 MS 주식을 더 많이 소유하고 있다.

ISS 거버넌스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는 리스크메트릭스는 연금 펀드에서부터 헤지 펀드, 그리고 뮤추얼 펀드에 이르기까지 1,900명의 의뢰인들에게 의결권 대리행사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자들에 의하면, 피델리티와 같은 일부 투자 회사들은 펀드 주식 의결권 문제에 대해 전사적 접근법을 택하는 것이 아니라 각 포트폴리오 매니저가 독립적으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게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피델리티는 MS쪽 의결권 비중이 더 높은 펀드가 인수 안건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는 방식과 다른 피델리티 펀드가 의결권을 행사하는 방식이 서로 다를 수 있다.

인수 합병에서 오래 동안 인정받고 있는 한 가지 이론은 계열사 펀드들은 회사 차원에서 발생할 이익을 근거로 주식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것이라고 영은 말했다.

“야후와 MS를 모두 소유하고 있는 투자자들은 아마도 (이 계약에 대한) 부대조건을 요구하겠지만, 아마도 야후가 MS를 공격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할 것이다”라고 영은 말했다.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자들도 비슷한 맥락의 의견을 표현하면서 MS가 주당 31달러에 자발적 인수 제의를 한 이후 지난 2주 동안 양쪽 주식을 모두 소유하고 있는 야후측 투자자들은 자기들의 해당 포트폴리오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기회가 있었다.

한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자는 “투자자들은 중간에서 양측 모두에 영향을 주어 최상의 이익을 얻는 데 매우 능숙하다. 그들은 아마도 야후에 가능한 한 최상의 제안을 받아내라고 요구하겠지만, 그 계약 자체가 무산되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매트릭스 애셋 어드바이저가 바로 그 범주에 해당한다. 자산 규모가 16억달러 정도인 매트릭스는 MS 주식을 장기간 보유하고 있는 회사이며 최근에는 야후 주식도 소유하고 있다.

MS 주식이 주당 20달러 중반일 때 매입한 매트릭스는 1월에 야후를 주시하면서 43만5,000주를 매입했다.

이 회사의 야후에 대한 입장이 MS 소유권에 못 미치기는 하지만 매트릭스는 야후가 더 높은 가격을 받으려고 하는 것을 지지한다.

매트릭스 애셋 어드바이저의 최고 투자 자문 책임자인 데이빗 캐츠는 “MS의 현재 주가는 사실상 공정하다. MS가 조금 더 내려고 한다면 협상에 다소 여유가 생길 것이다. 야후가 주당 40달러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33~35달러 정도면 말이 되지 않겠는가?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그 정도면 양측 모두 손해를 보지 않는 것일 것”이라고 말했다.

MS의 기업 인수 제안이 발표된 이후 MS의 주가가 압력을 받고 있지만, 캐츠는 그것이 단기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프트웨어 대기업인 MS의 주가는 장기적으로 야후 인수의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캐츠는 “우리는 MS 이사회가 인터넷 검색 및 광고 분야에서 지배적인 프랜차이즈를 가지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그들이 많은 돈을 쓰고도 이 분야에서 별로 진전을 보지 못했다. 이것은 그들로서는 의미 있는 시장 참여 기업이 되는 최고의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야후는 뉴스 코프(News Corp.) 및 AOL과 협상 중이라고 한다. 하지만 캐츠는 야후가 결국 조만간 그 가치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결정을 내릴 것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야후가 엉거주춤한 단계에 머무르는 기간이 더 길수록 그 가치가 약화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에 의하면, 야후와 뉴스코프는 인기 있는 마이스페이스닷컴과 같은 뉴스코프의 일부 자산 및 기타 폭스 인터랙티브 미디어 그룹 웹 사이트들을 주고 대신 야후 투자 지분을 차지하는 것에 대해 협의 중이다.

일부 관측통들은 뉴스코프가 야후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미디어 회사가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 문제와 가까운 관계에 있는 한 소식통은 보도된 뉴스코프-야후 협상에 대해 CNET News.com에 “다른 몇몇 거대 언론 회사들과 조만간 비슷한 (협상)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소식통은 그들이 아마도 방해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들이 많은 의미가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무언가는 있다”라는 것이다.

야후와 MS가 야후의 주주 기반을 평가하고 있으므로, 그들은 양쪽 모두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는 주주, 그들의 주식을 평가하는 방식, 그리고 해당 각 투자 회사들이 의결권 문제를 처리하는 방식(예: 펀드 별로 결정하느냐 회사 차원에서 결정하느냐)에 유의할 것이라고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자들은 말한다.

일단 분석이 다 끝나면 인수 금액을 올릴 것이냐, (경영권 장악을 위한) 주식 공개 매입을 시작할 것이냐, 아니면 이사 의결권을 놓고 의결권 대리 행사전을 시작할 것이냐를 판단하는 힘든 단계가 시작될 것이라고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자들은 말했다.

출처 : http://www.zdnet.co.kr/news/internet/portal/0,39031333,39165996,00.htm
TRACKBACK 0 AND COMMENT 0



재테크 수단에는 크게 나누어서

주식, 펀드, 채권, 적금, 예금, 부동산투자 등이 있는데 그 중에서 주식과 펀드 문제네요

주식은 주식회사가 자본금을 마련하기 위하여 발행하는 유가증권을 말하는데
그걸 사는걸 매수라고 하며 산 사람을 투자자 또는 주주라고 합니다

주식은 직접투자이지만 펀드는 간접투자상품입니다

 1.  펀드는 펀드를 운용하는 사람이 투자자를 모집하는데  펀드투자는 그 펀드운용사에 돈을 집어넣음으로써
     그 펀드에 가입을 하는거고 그 운용수익을 골고루 투자자에게 나누어주는 방식입니다

 2. 펀드는 간접투자상품이지만 주식은 직접투자 방식입니다

 3. 펀드는 주식처럼 팔고사는게 아닙니다

 * 펀드를 들어서 만기가 되면 결산을 해서 투자자에게 나누어 줍니다
   중간에 해약을 하는 방법도 있는데 그럴 경우 환매 수수료를 부담해야 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환매란?

고객이 펀드에 가입한다는 것은 자산운용사가 발행하는 수익증권을 구입하는 것이다. 따라서 고객이 투자한 돈을 되찾으려면 운용사 입장에선 수익증권을 되사야 하기 때문에 환매라고 한다. 고객이 수시로 환매를 하게 되면 운용사 입장에선 투자금을 운용하기가 여간 힘들지 않다. 따라서 투자자가 환매를 원할 경우 최소 기간을 정해두고 제한하면서, 그 이전에 환매하면 적잖은 수수료를 물리고 있다. 통상 3개월 이전에 찾아가면 수익금의 70%, 9개월 이전엔 수익금의 30% 이런 식이다.


◆환매수수료와 세금을 계산해 보자

펀드를 환매할 때는 ‘물어내야 할 돈’이 얼마인지부터 따져봐야 한다. 자신의 펀드가 ‘선취수수료’형 펀드라면 당장 환매해도 추가로 낼 수수료가 없다. 가입할 때 이미 투자금액의 일부(통상 1% 안팎)를 미리 수수료로 냈기 때문이다. 반면 ‘후취수수료’ 펀드는 가입한 지 얼마 안돼 펀드를 해지할 경우 그간 거둔 수익의 상당부분을 떼내 운용사에 수수료 명목으로 내야 한다. 흔히 약관에 ‘가입기간 90일 미만이면 70%’라고 적힌 펀드가 이런 상품인데, 이는 수익의 70%를 뱉어내야 한다는 얘기다. 물론 수익이 없었다면 수수료도 없겠지만 1000만원을 벌었는데 700만원을 수수료로 내놔야 한다면 여간 배 아픈 일이 아니다. 일부 펀드는 장기투자를 진작하기 위해 환매수수료 부과기간을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3년까지 잡아 놓기도 한다.

세금도 따져봐야 한다. 주식형 펀드는 역외펀드를 제외하면 수익에 대한 세금이 없다. 다만 장기주택마련펀드 등은 가입 후 5년 이내 해지할 경우 그간 받았던 소득공제 혜택을 전부 물어내야 한다.


◆시계를 보고 팔아라

환매 신청을 했다고 당장 본인의 통장으로 돈이 들어오는 것이 아니다. 시간도 걸리고 매일 주가가 달라지다 보니 돌려 받을 금액을 결정하는 기준가격도 바뀐다. 국내 주식형펀드는 증시 마감시간인 오후 3시 이전에 펀드 환매를 요청했다면 당일 증시의 종가를 기준으로 얼마를 내줄지를 결정하고, 통상 4일째 되는 날 돈을 내준다. 반면 오후3시 이후에 환매를 신청하면 다음날 열리는 증시까지 반영해 2일째 종가가 기준이 돼 계산되고, 역시 4일째 돈을 돌려준다. 평균 4일(영업일 기준)정도 걸린다고 보면 된다.  따라서 주가가 치솟는 날이라면 당일 오후 3시 이전에 환매를 신청하는 것이 유리할 가능성이 높다. 반면 오후 3시 이후에 환매를 신청했는데 다음 날 주가가 폭락을 한다면 만만찮은 손실을 보게 된다.

◆ 해외펀드는 어떻게

해외주식형 펀드는 이보다 약 2배 가량인 8~9일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 중국펀드인지, 일본펀드인지, 또 어떤 운용사 펀드인지에 따라 다르다. 한국과의 시차 때문에 오후 5시 전후를 기점으로 기준가를 반영하며 약 8영업일째(또는 9영업일째) 환매액이 들어온다. 그 새 해외증시가 폭등 혹은 폭락할 경우 예상보다 돈을 더 받거나 덜 받는 일도 생긴다. 가장 효과적인 환매를 위해선 환매 규정만으로는 부족하다. 환매의 적절한 타이밍을 잡아야 하는데, 이를 위해선 시장 분석 능력까지 필요하다. 증시 상황이 불투명할 경우엔 한번에 모두 되찾지 말고 몇 번에 나눠 환매를 하는 것도 방법이다.


'경제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액권 인물 10만원 김구, 5만원 신사임당 선정  (0) 2007.11.05
"세계 CEO들 서울에 모였다"  (0) 2007.10.27
펀드  (0) 2007.10.24
열정의 혁명가 =>체 게바라  (1) 2007.10.09
신조어 2  (0) 2007.10.08
신조어  (1) 2007.10.08
TRACKBACK 0 AND COMMENT 0



1. 어떻게 계좌개설하는가?
주식투자를 시작할 때 제일 먼저 할 일은 증권회사에 위탁계좌를 만드는 것으로 은행에 통장을 개설하는 것과 같다. 계좌를 개설하는 절차는 간단하다. 증권회사 본 지점에서 주민등록증 등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와 약간의 돈만 있으면 곧바로 주식을 살 수 있다. 인감은 서명을 대신해도 된다. 계좌는 실제로 주식투자를 할 본인의 이름으로 해야 한다. 남의 이름을 빌리는 '차명계좌'는 원칙적으로 허용되지 않는다.

2.얼마나 투자할 것인가?
하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어느 증권사에 얼마의 돈을 넣을 지를 결정하는 것이다. 투자금액은 기간이 정해진 돈은 안된다. 주식시세가 어떻게 움직일지 모르기 때문이다. 거래할 증권사를 고를 때 반드시 고려해야 할 사항은 이용하기에 불편이 없는 곳이어야 한다. 자주 들르기도 쉽지 않고 전화를 해도 몇 마디 밖에 들을 수 없다면 매매 타이밍을 놓치기 십상이다. 따라서 아는 사람이 있거나 집이나 직장에서 가까운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초기의 투자금액은 많을 필요가 없다. 어느 정도 자신감이 붙은 뒤 투자액을 늘려가는 것이 좋다.

3.어떻게 자금이체 할 것인가?
증권사에 돈을 추가로 넣을 때는 직접 가지 않고 제휴 은행을 통해 자기 계좌로 송금하면 된다. 주식을 사기 위해 준비해 놓은 자금은 별도로 머니마켓펀드(MMF)통장을 만들어 넣어둔다. 그냥 위탁계좌에 예치할 때보다 연 3∼5%의 이자가 더 나온다

4.어떤 주식을 살 것인가?
주식투자를 처음하는 경우나 수 십년 증권사에 몸을 담았던 사람 모두가 실전에서 공통적으로 느끼는 어려움은 '어떤 주식을 사야 하나'하는 것이다. 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종합주가지수가 오르면 대부분의 종목이 동반상승을 하고 반대로 종합주가지수가 떨어지면 동시에 내렸기 때문에 종목선택의 고민은 적었다. 그만큼 주식투자 환경이 비교적 단순했다. 그러나 92년 외국인이 우리 주식시장에 참가하면서부터는 상황이 달라졌다.
  과거와 같은 무분별한 투자는 십중팔구 화를 부를 뿐이다. 이제는 주먹구구식이 아닌 자료와 정보, 분석력과 전망이 있어야 투자를 할 수 있는 환경이 됐다. 종목을 선택할 때는 일단 증권회사에서 나오는 일간(대우증권 Daily) 및 주간자료(주간 대우증권)와 때때로 발행되는 기업분석자료 등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5.어떤 자료를 보아야 하는가?
전반적인 주가전망은 물론 유망종목을 일간 또는 주간 단위로 추천하고 있어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정보를 중시하는 미국의 경우 이런 자료들은 비싼 값에 판매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객장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단 발행부수가 제한돼 있어 대부분 게시판 등에 붙여 놓는다.
  1년에 봄 가을 두 차례 나오는 '상장기업분석'이라는 책은 투자자들이 꼭 봐야 할 책이다. 증권사마다 제목을 달라도 내용은 똑같다. 증권사별로 요즘 너도나도 내놓고 있어 그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비매품이라 서점에서 살 수는 없지만 영업점에 비치돼 있으므로 관심있는 기업이 있다면 '사자'주문을 내기 전에 반드시 읽어봐야 한다. 최근에는 CD로 제작된 상장기업분석자료가 있어서 PC를 보유한 사람들은 쉽게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6.중요한 부분은 무엇인가?
내용 중 관심을 갖고 살펴볼 항목은 현금흐름, 경상이익 및 당기순이익, 금융부담률, 주당순이익, 주가수익비율(PER) 등이다. 금융부담률은 이자 등 금융비용을 매출액으로 나눈 것으로 낮을수록 좋은 회사다. 예를 들어 금융부담률이 5.0%라면 1백원어치를 팔면 은행에 5원을 뺏긴다고 보면 된다. 주당순이익은 순이익을 발생주식수로 나눈 값. 주당 어느 정도 이익이 발생하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수치로 높을수록 좋다. 주가수익비율은 주가를 주당순이익으로 나눈 값으로 낮을수록 주가가 오를 가능성이 크다. 이밖에도 모르는 용어가 나오면 증권사 직원에게 바로 물어보는게 좋다. 증권 전문가들의 분석을 모아놓은 '투자포인트'도 참고하는 것이 좋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1. Favicon of http://hotgirl2008.com/wet/bear-porn-video BlogIcon bear porn video 2008.03.13 05:36 address edit/delete reply

    우수한 일! 감사!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534)
멋진 사진들 (8)
배경화면들 (3)
.NET (112)
연애이슈 (65)
게임관련 (15)
경제 이슈 (60)
모델 (0)
사진(취미) (14)
노래 (8)
호주워킹홀리데이 (11)
Javascript (2)
Ajax (4)
스포츠 (74)
우주/과학/생활 (95)
Windows 2008 (19)
Silverlight (2)
여행 (6)
MS 자격증 (2)
해외이슈 (4)
IT정보 (16)
Server (5)
애니매이션 (9)